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스' 규현-양세형, 친구 결혼식 사회 수고비 놓고 폭로 vs 역폭로

최종수정 2016.02.04 08:03 기사입력 2016.02.04 07:41

댓글쓰기

규현, 양세형.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규현, 양세형.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양세형이 가수 규현에게 섭섭함을 토로하다가 역으로 폭로당했다.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사랑과 전쟁' 특집으로 개그우먼 박나래, 장도연 개그맨 양세찬, 양세형이 출연했다.
이날 양세형은 "희철이 형에게 부탁을 받고 규현이 친구의 결혼식 사회를 본 적이 있다"면서 "결혼식이 끝나고 돈을 달라고 하기가 좀 그렇더라. 그런데 규현이가 봉투에 담은 것도 아니고 5만원짜리 4장 정도를 그냥 주더라"고 말했다.

이에 MC들이 야유를 쏟아내자 규현은 "5만원짜리 20장이었다. 봉투를 찾으려고 했는데, 형이 그냥 가기에 급해서 그냥 줬다"면서 "그때 형이 '뭘 줘, 나중에 술이나 사줘'라고 했다. 그런데 그 뒤로 형을 보지 못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규현은 "나도 그때 형이 인상 깊었다. 결혼식이 오후 5시였는데 누가 봐도 과음한 초췌한 모습으로 아슬아슬하게 도착했다"면서 "친구가 '저 형 뭐야. 한 번뿐인 결혼식에'라고 하더라"고 당시 양세형의 모습을 회상했다.
양세형은 "결국은 나만 쓰레기 된 거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