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메이드, 지난해 영업손 117억…적자폭 축소

최종수정 2016.02.01 14:45 기사입력 2016.02.01 14:45

댓글쓰기

위메이드, 지난해 영업손 117억…적자폭 축소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영업손실 117억 원으로 62.7%가 줄었다고 1일 밝혔다.
국제회계기준(K-IFRS) 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5년 실적은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22.2%가 감소한 약 1266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손실 약 1243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당기순손실은 카카오의 주식 평가에 따른 금융손실이 반영됐다.

4분기 실적은 매출액은 전년 대비 16%가 줄어든 약 322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 약 12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위메이드는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출시된 모바일 게임 열혈전기의 흥행에 힘입어 해외 매출이 성장해 3, 4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또한 지난해 신작 모바일 게임 맞고의 신을 시작으로 소울 앤 스톤, 히어로 스톤을 정식 출시해 신규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새해 위메이드는 조직을 효율적인 구조로 개편하고 신작 모바일 게임을 본격적으로 출시한다.

올해 모바일 게임 소울 앤 스톤과 히어로 스톤을 앞세워 신규 라인업을 구축하고, 캔디팡2, 필드 오브 파이어 등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을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온라인 게임 이카루스가 상반기 북미 상용 서비스를 목표하고 있고, 로스트사가와 기존 온라인 게임들의 매출 안정화로 수익성 개선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