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1월 1만82대 판매..전년比 2.3% ↓

최종수정 2016.02.01 14:32 기사입력 2016.02.01 14: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1월 1만82대의 판매고를 올렸다고 1일 밝혔다. 내수 6571대, 수출 3511대를 포함한 것으로 전년대비 2.3% 감소한 수치다.

우선 내수 판매는 티볼리가 전년대비 39.4% 증가한 3222대가 판매되는 등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 종료 등 영향으로 전년대비 3.6% 줄었다.
수출은 티볼리 효과로 유럽지역 수출이 전년대비 40% 이상 증가하면서 신흥 시장의 통화가치 하락에 따른 물량감소를 상쇄하며 전년대비 0.2%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비수기 영향에도 불구하고 티볼리가 전년보다 39.4% 증가하는 등 소형 SUV 시장을 계속 주도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와 함께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과 해외 신시장 개척 등을 통해 판매 물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용차는 1월 2016년형 코란도 스포츠를 포함해 렉스턴 W, 코란도 C의 출시에 이어 2월에도 코란도 투리스모, 체어맨 W 등의 추가적인 상품성 개선 모델도 출시하는 등 공격적인 시장공략에 나서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