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SI "이제는 대량살상무기(WMD)도 막아야"

최종수정 2016.01.29 12:43 기사입력 2016.01.29 12:43

댓글쓰기

북한 4차 핵실험 관련 문건에 사인하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사진:스티브 허만 트위터)

북한 4차 핵실험 관련 문건에 사인하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사진:스티브 허만 트위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 4차 핵실험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의 대북제재가 준비중인 가운데 확산방지구상(PSI) 차원에서도 북한에 대량살상무기(WMD) 기술 이전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가사화되고 있다.

외교부는 27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PSI 준고위급회의에서 “북한의 불법적 핵실험과 관련 WMD 기술의 북한으로 이전을 방지하기 위해 PSI 및 여타 협력적 수단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한다”는 내용의 '의장 요약문'이 발표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 주최국 미국을 포함 러시아, 캐나다, 싱가포르, 일본, 프랑스, 스페인, 영국, 뉴질랜드, 베트남 등 70여 개국 15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 측 수석대표에는 이장근 국제기구협력관이 함께 했다.

PSI는 WMD의 운반수단이 되는 미사일 및 관련 물품의 불법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2003년 11개국으로 출범한 국제협력체제로 현재 105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우리 측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 실시 및 지속적 핵·미사일 능력 강화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자 국제 비확산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로 국제사회는 이를 용납하지 않아야 할 것"임을 설명했다.
이에 미국은 "북한의 WMD 능력 확보 차단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있어 PSI의 중요성 및 안보리 대북제재의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일본, 영국, 호주, 폴란드, 싱가포르 등 다수의 참가국들도 관련 의견을 개진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