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5000만잔 판매고…국민 1인당 한 잔씩 마신 꼴

최종수정 2016.01.28 09:24 기사입력 2016.01.28 09:24

댓글쓰기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지난해 5180만잔 판매…9년 연속 판매 1위 음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5000만잔 판매고…국민 1인당 한 잔씩 마신 꼴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지난해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전국 매장에서 판매한 아메리카노가 대한민국 국민 수에 비견될 정도로 팔려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지난해 아메리카노가 5180만잔이 판매됐다고 밝혔다. 이는 국민 1인당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분량이다. 2007년부터 9년 연속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아메리카노에 이어 가장 많이 판매된 음료는 카페라떼였다. 카페라떼는 2586만잔이 판매돼 2위를 기록했다. 이중 국산 우유 소비 촉진을 위해 지난해 2월부터 6월까지 전개한 '우유사랑라떼 캠페인'을 통해 125만잔이 판매됐다.

이어서 '브루드 커피'(657만잔), '카라멜 마키아또'(583만잔), '그린 티 프라푸치노'(327만잔)가 상위 판매 음료로 나타났다.
특히 ‘오늘의 커피’와 ‘아이스 커피’를 포함하는 브루드 커피는 중력을 통해 뜨거운 물이 부어지면서 추출하는 음료로 전년 대비 판매량이 40% 늘어났다. 오늘의 커피는 매주 다른 원두를 선정해 추출하기 때문에 1년간 20여종 이상의 다양한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5000만잔 판매고…국민 1인당 한 잔씩 마신 꼴

가장 많이 팔린 커피 원두(250g포장 단위)는 '에스프레소 로스트'로 8만6000개가 팔렸다. 에스프레소 로스트는 전세계 스타벅스 매장에서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등 에스프레소 음료 제조에 사용하는 기본적인 원두다. 우유와 함께 섞여도 깊고 진한 풍미의 본질적 특성을 느낄 수 있어서 에스프레소 추출 기기용 원두로 가장 많이 추천하고 있다.

이어서 하우스 블렌드(5만7000개), 콜롬비아(5만6000개), 케냐(3만8000개)가 상위 판매 원두로 나타났다. 전체 원두 판매량은 전년대비 21%가 증가했으며, 스틱 포장 형태의 프리미엄 인스턴트 커피인 스타벅스 비아도 동기간 15%의 판매 성장률을 보여 집과 사무실에서도 직접 추출하는 원두 커피를 즐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현숙 스타벅스 카테고리 음료팀 팀장은 "아메리카노와 브루드 커피는 커피 고유의 경험을 더욱 완벽하게 즐길 수 있는 음료로 원두 본연의 깔끔한 맛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기호를 엿볼 수 있다"며 "지난 한해 스타벅스 전국 매장에서 3500여회 진행된 커피세미나에 2만6000여명에 달하는 고객들이 참석했으며 앞으로도 국내 커피 시장과 소비층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