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수음식도 간편이 대세…40·50대도 간편가정식

최종수정 2016.01.27 08:17 기사입력 2016.01.27 08:17

댓글쓰기

제수음식도 간편이 대세…40·50대도 간편가정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명절 제수음식도 손이 덜 가는 음식들이 인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설 동안 잡채, 동그랑땡, 모듬전 등 간편가정식 제수용 음식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95.5% 증가했다. 지난해 추석기간 간편가정식 제수용 음식 매출도 전년동기대비 39.6% 늘었다.
이와는 반대로 튀김·부침가루, 고사리 등 전통적인 제수음식 대표 재료 매출은 점차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명절 제수음식도 간편하게 준비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마트는 식구가 줄면서 명절 음식 뒷처리에 부담을 느끼거나, 바쁜 사회생활로 제수 음식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의 여유가 줄면서, 간편하게 명절 차례를 준비하려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전통적인 명절 문화에 익숙한 40 ~ 50대 연령층이 제수음식으로 간편가정식 제품을 사는 것도 주목된다. 간편가정식 제수음식을 주로 30대 젊은 주부가 이용할 것이라는 인식과 달리 40~50대에도 간편한 명절 차례 음식 준비가 점차 보편화되고 있다는 의미다.
명절 제수 음식이 간소화되자, 명절에 가족들이 모여 함께 즐길 수 있는 삼겹살, 회, 피자 등의 외식 메뉴 매출은 홈파티를 많이 즐기는 12월 주말 평균 매출보다 오히려 높게 나타났다.

지난 해 설 명절 연휴기간의 회 매출은 는 지난 해 12월 주말보다 113% 높았으며, 삼겹살은 35.5%, 치킨은 2.3% 더 많이 팔렸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