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리던 BMW 또 화재

최종수정 2016.01.27 07:07 기사입력 2016.01.27 07: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도로를 달리던 BMW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지난해 11월 3일 이후 여섯 번째다.

26일 오후 8시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자유로 마곡철교 부근에서 이모(44)씨가 몰던 BMW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불은 승용차를 모두 태워 2800만원 상당의 피해를 낸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원에 의해 15분만에 진화됐다.
사고가 난 차량은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가 리콜 명령을 내린 BMW 520d 모델이다. 소방당국은 이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BMW 차량 화재는 지난해 11월 자유로 방화대교 인근에서 발생한 데 이어 마포구 상암동(11월 5일), 경기 의왕(11월8일), 지난달 14일과 23일 영동고속도로 호법분기점과 대전 유성에서 잇따랐다.

BMW 차량 화재는 지난해 11월 3일 불이 난 승용차 운전자가 판매대리점 앞에 전소한 차량을 끌어다 놓고 시위를 벌여 주목 받았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