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업부 장관 "탄소섬유 지원 강화…동대문패션 소상공인 마케팅 돕는다"

최종수정 2016.01.26 11:00 기사입력 2016.01.2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6일 "탄소섬유 등 산업용 섬유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섬유산업의) 고부가가치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동대문 패션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도 지원하기로 했다.

주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종합패션의류기업 '패션그룹 형지'를 찾아 업계간담회를 주재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섬유패션산업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고부가가치화할 수 있는 주력산업"이라며 "섬유패션산업의 재도약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고부가가치화, 해외시장 진출확대를 총력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기능, 고성능 신(新)섬유소재 개발, 스포츠?레저용 제품개발, 유망 디자이너 발굴·육성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산업용 섬유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며 "신진디자이너를 발굴하고 신섬유소재 및 패션봉제 전문인력 양성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리 패션의류가 고급소비재로서 중국 등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한류연계 해외전시회 참가 및 바이어 발굴 지원사업 발굴, 해외패션시장 트렌드 분석, 지적재산권보호 강화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그는 "한류 축제행사, 문화·쇼핑거리 조성 등을 통해 패션쇼와 마케팅을 지원하겠다"며 "국내 섬유소재·해외바이어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등 온라인플랫폼을 활용한 해외 직접 판매도 활성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기업대표들은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대규모 할인행사,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정보 제공, 중국내 한국산 의류제품 지적재산권 보호, 한·중 의류시험 기준 표준화, 안전보호복 등급제 도입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주 장관은 "'케이-세일데이(K-Sale Day)' 등은 지난해 제기된 사항을 보완해 올해부터는 민관합동 대규모 문화·쇼핑행사로 확대·정례화해 내수 활성화에도 노력하겠다"며 "한-중 FTA 관련 정보제공은 업체들이 차이나데스크, FTA해외활용지원센터 등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산업현장이나 가정 등에서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안전보호복에 대한 성능 평가기준, 등급도입 등은 국민안전처와 체계적인 규정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