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유아 감염성 설사…로타바이러스 주의보

최종수정 2016.01.24 15:45 기사입력 2016.01.24 15:45

댓글쓰기

최근 영유아 단체 시설에서 집단 발병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영유아 감염성 설사 주의보가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로타바이러스 집단 발생이 영유아 단체 시설에서 보고돼 로타바이러스 집단 발생이 우려된다고 24일 발표했다.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등 등 로타바이러스 예방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로타바이러스는 분변·구강 경로가 주된 전파경로이다. 접촉감염과 호흡기 감염도 가능하다. 주로 발열과 구토에 이어 설사를 동반하는 것이 특징이다. 영유아에게서 설사를 동반한 위장관염 증상이 발생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영유아가 입원하고 있는 병원과 산후 조리원 등 단체시설에서 로타바이러스 집단감염이 주로 발생하기 때문에 철저한 감염 예방관리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산후조리원 등 단체시설에서는 기저귀 처리와 주변 환경 소독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로타바이러스는 무엇?

로타바이러스(rotavirus)는 유아와 어린이들 사이에서 설사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된다. 인플루엔자와 관련이 없이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중 하나이다. 구토와 발열증상이 나타나고 물 설사를 초래해 탈수증이 나타난다. 설사-발열-구토 증후군이라 일컫는다. 환자의 30%는 39도를 넘는 발열을 보이고 일반적으로 증상은 4∼6일 동안 계속된다. 영유아의 탈수가 매우 심해지면 사망할 수도 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