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슈퍼 엘니뇨로 비싸진 '햇김' 행사로 35% 저렴하게 선보여

최종수정 2016.01.24 10:58 기사입력 2016.01.24 10:58

댓글쓰기

어가 이익 보전하고 소비자 가격 낮춰
이마트, 슈퍼 엘니뇨로 비싸진 '햇김' 행사로 35% 저렴하게 선보여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이마트가 슈퍼엘리뇨에 시세가 크게 오른 서민반찬 김 가격 낮추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2월3일까지 유통단계 축소와 현금결제를 통해 김 유명산지인 제부도, 개야도, 압해도에서 엄선한 2016년산 햇김을 기존 가격대비 35% 가량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

‘제부도 재래김’과 ‘개야도 파래재래김’은 1속(100장)당 각 5980원, ‘압해도 돌김’은 1속(100장)당 7380원에 판매하며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지난해보다 40% 가량 물량을 늘린 7만 속(100장)의 햇김을 준비했다.

이마트가 지난해보다 매입량을 늘리면서 대형 햇김 행사를 진행하는 이유는, 대중적인 서민반찬인 김 시세를 낮춰 장바구니 물가를 낮추고, 소비 촉진을 통해 시세상승으로 수요 감소를 우려하는 산지 어가를 돕기 위해서다.

김의 경우, 상품 특성상 저장기간이 길고 대형 제조업체 중심으로 상품화가 이뤄지는 까닭에, 산지시세가 크게 상승하면 높은 가격으로 인해 김 수매량이 줄어 드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사전 계약을 통한 매입으로 산지 어가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직거래를 통한 유통단계 축소로 시세 상승에도 불구하고 저렴한 가격의 행사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특히, 이마트는 올해 햇김 시즌을 앞두고 10개월 전부터 주요 산지의 우수 물김 가공어가와 사전계약을 맺었으며 사전 준비를 통해 가장 맛 좋은 시기에 김을 수확해 품질을 높였다.

이마트 바이어가 10개월 전부터 주요 산지를 돌며 2016년 햇김을 준비한 이유는 기후변화로 인해 해조류 작황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슈퍼 엘니뇨의 영향으로 국내 연안의 바다수온이 평균 2도 가량 상승하면서 찬 물에 알맞은 양식 김의 생산실적은 평년 이하의 저조한 실적을 기록 중이다.

따뜻한 수온으로 김 생육이 느려진데다, 수확을 앞둔 김이 발에서 이탈하면서 본격적인 김 수확이 시작된 지난 12월에만 2014년 대비 12% 생산량이 감소했으며, 수확량 감소는 곧 시세 상승으로 이어져 산지에서 김 시세는 지난해 동기 대비 20%나 올랐다.

이상현 이마트 건해산 바이어는 “김은 국내에서 가장 소비량이 많은 국민 해조류인만큼 장바구니 물가에 중요한 품목”이라며, “올해 이상기온이 예측되었던 만큼 사전준비를 통해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햇김을 준비했고 현금매입을 통해 산지 생산자들에게도 도움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