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총리 "IS와 전쟁 끝날때까지 국가비상사태"

최종수정 2016.01.23 15:00 기사입력 2016.01.23 14: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22일(현지시간)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국제사회의 전쟁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국가비상사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 중인 발스 총리는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프랑스는 현재 전쟁 중이며, 이는 곧 민주주의 법 체제하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프랑스 국민을 보호하겠다는 것을 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해 11월 파리 테러 이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최근 사회당 하원의장과 면담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연장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얼마나 오랫동안 비상사태를 유지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위협이 있는 한 우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며 "다에시(IS의 아랍어식 표기)를 제거할 수 있을 때까지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에서 다에시를 제거, 박멸해야만 한다"며 "우리가 수행하는 이 전쟁은 전면적이고 세계적인 동시에 무자비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발스 총리는 유럽 난민 위기와 관련, 난민들을 모두 받아들인다면 "유럽 사회들은 완전히 불안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럽이 이라크나 시리아의 참혹한 전쟁에서 탈출한 모든 난민을 받아들일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럽이 (외부)국경들을 지키지 못한다면 유럽이라는 개념 자체에 의문이 제기될 것"이라면서 유럽 외부국경 통제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또한 여권 없는 자유로운 통행을 보장하는 솅겐조약이 중대한 위험에 처해질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는 유럽 내부국경 통제에 대해서도 유럽이라는 개념 자체가 지금 매우 엄중한 위험에 처했다고 말해 통제가 불가피하다는 인식을 내비쳤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