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채운 중진공 이사장 "현장서 체감하는 지원성과 낼 것"

최종수정 2016.01.21 12:00 기사입력 2016.01.21 12:00

댓글쓰기

임채운 이사장

임채운 이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사업과 기관간 협업과 내부혁신으로 우리 중소기업의 글로벌 역량을 높여 중소기업 현장에서 수출증대와 고용창출, 경영안정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말하며 "취임 첫 해 수출 유관기관, 대형유통망과 협업, 업무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중소기업의 글로벌 전문기업화 등 맞춤형 지원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고 올해는 좀 더 많은 중소기업들이 FTA 체결 효과를 누리고, 해외 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임 이사장은 "글로벌 역량진단을 통해 수출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맞춤형 마케팅 지원을 한 결과 지난해 유망 중기제품 398개를 발굴하고, 해외 유통망 진출 제품도 2251개를 선발해 약 200억원의 매출을 신규 창출했다"며 "또 코트라 등 수출유관기관과 협업 해 중소기업이 현지 유통망에 약 100억원어치 신규 납품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임 이사장은 중진공의 올해 4대 중점 과제로 ▲사업, 기관간 협업성과 창출 ▲사업간 융합 지원 강화 ▲내부혁신 성과 내재화 ▲임직원 청렴도 향상을 제시했다.

임 이사장은 "전자랜드나 현대백화점 등 민간대형유통망과의 협업, 글로벌 지원사업은 KOTRA와 협업, 그리고 핵심인력 성과보상기금은 남동발전과 협력하는 등 각 기관의 장점을 살려 성과를 창출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며 "중소기업의 수출증대와 고용창출을 위해서는 내·외부를 막론하고 원활한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지난해 가입자 수 1만명을 돌파한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인력문제 해결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올해는 지자체, 대기업과 협업을 추진해 더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임 이사장은 지난해 경영 성과로 정책자금 신청절차개선, 업무프로세스 효율화 및 인사제도 혁신, 수출유관기관·민간대형유통망과 협업토대 구축, 내일채움공제 1만명 돌파, 메르스 등 국가재난시 긴급지원 등을 꼽았다.

임 이사장은 "올해에는 새로운 무엇을 하기보다 기존 사업을 효과적으로 융합 해 수출중소기업, 인재육성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중진공은 수출실적, 고용창출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금리를 우대할 계획이다. 정책자금 대출업체 중 신규로 고용창출한 중소기업의 경우, 고용인원 1명당 0.1%p, 최대 2.0%p까지 1년간 금리를 우대한다.

또 하반기부터는 내수기업이 수출실적을 내거나 수출기업이 높은 수출실적을 달성할 경우 정책자금 대출금리를 우대할 계획이다. 인재육성형 중소기업, 내일채움공제 가입 기업에도 중진공의 다른 지원사업 신청시 우대를 받을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다.

중진공은 지속적인 혁신추진을 위해 지난해 조직개편에서 중진공 창립 이래 처음으로 비서실내에 업무혁신팀을 만들었다.

임 이사장은 "올해도 3기, 4기 독수리팀(내부혁신 TF팀)을 출범시켜 조직 내부의 성과 평가시스템과 지역본부 업무프로세스 합리화 등 혁신역량을 내재화하겠다"면서 "국민과 고객이 체감하고 만족하는 청렴문화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