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 "교육부 누리과정 황당한 주장에 분통"

최종수정 2016.01.20 15:32 기사입력 2016.01.20 15:05

댓글쓰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20일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20일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교육부의 누리과정과 관련된 '황당한' 주장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이 교육감은 20일 수원 장안구 경기도교육청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교육부 주장 중에 놀라운 게 있다"며 "미리 건물을 짓고 지은 것을 분할해 상환하는 BTL사업의 임대료와 운영비를 (교육부는)빚이 아니라고 한다. 정부로부터 받는 교부금으로 매년 BTL사업비를 갚아야 하는데, 교육부는 교부금을 빚 갚는 대신에 누리과정에 사용하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경기교육청의 BTL 상환부채는 ▲2016년 4850억원 ▲2017년 5673억원 ▲2018년 5667억원 등 향후 3년간 1조6190억원에 이른다.

이 교육감은 특히 "경기교육청은 현재 부채가 7조8984억원인데, 내년에 올해 수준의 지방채 8000억원을 발행하면 사상 처음으로 부채규모가 8조원을 넘어선다"며 "이게 모두 정부 교부금에서 갚아야 할 돈인데, 이 돈을 누리과정에 사용하라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이 교육감은 그러면서 "근본 문제가 해결 안 되면 경기교육은, 아니 대한민국 교육은 희망이 없다"며 "누리과정 이 것을 한 두 달 어떻게 해서 대란을 막자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고 봐서 지난 1년간 정말 많은 노력을 했지만 모두 해법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