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하늘 삭발장면 연기, 머리칼 뜯겨나가는 고통

최종수정 2016.01.19 07:08 기사입력 2016.01.19 07:08

댓글쓰기

영화 '동주' 강하늘. 사진='동주' 스틸컷

영화 '동주' 강하늘. 사진='동주' 스틸컷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강하늘이 영화 '동주'에 출연하며 찍은 삭발신에 대한 어려움을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 오전 서울시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동주' 제작보고회에는 이준익 감독과 배우 강하늘 박정민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윤동주 역을 맡은 강하늘은 삭발신을 위해 직접 삭발에 나섰다. '동주' 예고편에는 강렬한 눈빛 연기를 선보이며 직접 삭발을 하는 강하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하늘은 "삭발에 대한 부담은 하나도 없었다. 머리만 밀면 되니 부담스러울 것은 없었다"며 "다만 삭발을 해야 했으니 한 번에 오케이 사인이 나야 해서 감정을 어떻게 연기할지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카메라가 한 대이고 삭발신이었기 때문에 리허설을 위해 스태프들 2명이나 머리카락을 밀었다"고 덧붙였다.
이준익 감독은 "고증을 위해 주먹가위로 머리카락을 밀었는데 머리카락이 잘리는 게 아니라 뜯겨나가는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동주'는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작품으로 오는 2월18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