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북 김제에 이어 고창까지…구제역 확진

최종수정 2016.01.14 13:50 기사입력 2016.01.14 13: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라북도 고창군에 위치한 돼지사육농장(9800두)에서 신고한 구제역 의심축을 정밀검사한 결과 구제역(O형) 양성으로 최종 확진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농장에서 사육중인 돼지를 모두 살처분되고, 발생지역에 대한 추가 백신접종 등 긴급 방역조치가 실시된다.

한편 지난 11일 전북 김제에 위치한 돼지농장에서 구제역이 발생해 위기단계를 주의로 격상하고, 지난 13일에는 전라북도와 충청남도에 전역을 대상으로 24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 명령(스탠드스틸)을 발령한 바 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