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제역, 전북 고창서 사흘만에 의심 신고

최종수정 2016.01.14 09:28 기사입력 2016.01.14 09:28

댓글쓰기

자료 사진. 사진=아시아경제DB

자료 사진.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전북 김제시에서 구제역이 발생한지 사흘 만인 13일 전북 고창의 한 돼지 농가에서도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14일 전북도는 "13일 오후 7시께 고창의 한 돼지 농가에서 '돼지 80마리의 발굽에 물집이 생겼다'는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에 전북도는 신고 접수 즉시 가축방역관을 해당 농가로 보내 증상을 확인했고 간이진단키트로 검사한 결과 3마리에서 구제역 바이러스 양성반응이 나왔다.

전북도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 검사를 의뢰하고 해당 농가의 출입을 통제했다.또 지난 11일 구제역이 발생한 김제의 농가와 역학관계가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김제의 농가에서 구제역이 번졌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두 농가가 60킬로미터 이상, 비교적 멀리 떨어져 있고 비슷한 시기에 증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14일 오전에 발표될 검사 결과에 따라 살처분등 후속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