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성시 불법전단지 '수거보상제' 올해도 실시

최종수정 2016.01.12 11:41 기사입력 2016.01.12 11:41

댓글쓰기

수거된 불법전단지 뭉치

수거된 불법전단지 뭉치


[아시아경제(화성)=이영규 기자] 경기도 화성시가 불법 유동광고물 정비를 위해 도입한 '시민참여수거보상제'를 올해도 시행한다.

'시민참여수거보상제'는 불법으로 살포ㆍ부착된 전단지, 벽보, 명함(현수막 제외)을 시민이 자율적으로 수거해 읍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 제출하면 1가구당 1일 기준 2만원, 1개월 최대 30만원까지 매월 말일에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상금 지급대상은 19세 이상 화성주민이다. 다만 기초수급자 및 지체장애인은 보상금 수령 시 수급자격을 상실할 수 있어 참여를 제한한다.

보상금 지급 기준은 벽보는 50매당 5000원, 전단지는 50매당 3500원, 명함은 50매당 1000원이다. 단위별로 묶어 신분증과 통장을 지참하고 매주 수요일 읍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보상에서 제외되는 광고물은 ▲지정된 게시판에 적법하게 부착된 광고물 ▲아파트 등에 배포되거나 신문에 포함돼 배부된 전단 ▲실종 등 사고관련 전단지 ▲선거홍보물 등이다.
특히 벽보의 경우 부착잔여물(테이프 등)까지 제거해 가져와야 지급이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청 건축과 및 읍ㆍ면사무소,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화성시 관계자는 "지난해 7개월간 시행한 결과 벽보 2만1000장, 전단지 26만장, 명함 37만장을 수거하는 성과가 있었다"며 "꾸준한 단속과 정비활동을 통해 깨끗한 거리 만들기에 시민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