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獨 집단 성폭력 사태 후폭풍…난민 찬반 시위대 충돌

최종수정 2016.01.10 16:23 기사입력 2016.01.10 16: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독일 쾰른의 새해맞이 행사 도중 발생한 집단 성폭력 사태 후폭풍이 거세다. 사건이 발생한 쾰른 대성당 주변에서는 9일(현지시간) 난민 수용에 반대하는 극우 시위와 이들을 비난하는 시위가 함께 열렸다.

BBC방송 등에 따르면 '유럽의 이슬람화를 반대하는 애국적 유럽인들(PEGIDA)'을 비롯한 극우 시위대 1700여명은 집단 성폭행 범인의 상당수가 난민이라는 점을 상기하는 차원에서 '강간(rape)'과 '난민(refugee)'을 합성해 '난민 강간범(Rapefugee)을 환영하지 않는다'라고 쓴 팻말을 들고 행진을 벌였다. 이들 사이에서는 난민 수용 정책을 펼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 대한 비판도 쏟아져 나왔다.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맥주병과 폭죽을 던지는 등 폭력 시위로 변질하자 경찰은 경찰봉과 최루가스, 물대포 등을 이용해 시위대를 해산했다.

한편 극우 시위 반대 집회에 나선 1300여명은 페기다 회원들을 향해 '나치 아웃'이라고 쓴 구호를 외쳤고 '파시즘은 대안이 아니다'라고 쓴 팻말도 등장했다.

지난해 31일 쾰른 중앙역 광장과 대성당 주변에서 새해맞이 행사 도중 추행과 폭행, 강도, 성폭력 등 379건의 범죄가 접수됐으며 이 중 40%가 성폭행 사건이라고 독일 경찰은 밝혔다. 지금까지 확인된 용의자 다수는 난민 신청자 등 외국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법률이 충분치 않다면 개정해야 한다"면서 "난민이 범죄를 저지르면 망명이나 거주권 신청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난민 범죄자 추방을 가능하도록 법규를 강화해야 한다는 여론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것이다.

BBC방송은 지난해 110만명의 난민을 받아들였던 메르켈 총리가 이제는 독일의 관용에도 한계가 있음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