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쾰른 집단 성폭력 사건’에 충격에 빠진 독일… 가해자가 1000명?

최종수정 2016.01.06 10:05 기사입력 2016.01.06 07:40

댓글쓰기

사진=YTN 뉴스 캡처

사진=YTN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지난해 마지막 날에서 올해 첫날로 넘어가는 시각에 독일 쾰른에서 집단 성폭력과 강도 사건이 일어나 독일 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5일(현지시간) 독일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당일 밤새 쾰른 중앙역 광장에 모여 있던 남성 1000명가량이 이곳과 대성당 주변에서 연말 축제를 즐기러 나온 여성들을 상대로 수십 차례 성폭력과 강도 행각을 벌였다.
15∼35세로 추정되는 가해자들은 치안이 취약한 상황을 노려 따로따로 무리를 지어 주로 젊은 여성들의 특정 신체부위를 만지거나 성적 수치심과 공포를 느끼게 하는 성범죄를 저지르고 금품을 강탈했다. 쾰른 경찰이 접수한 약 90건의 고소 내용 가운데는 강간 의심 사건도 포함됐다.

볼프강 알베르스 쾰른 경찰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범행”이라면서 “도심 한가운데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성격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술에 많이 취한 중동, 북아프리카 이민자 배경의 남성들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사건 처리를 위해 태스크포스를 가동했다고 공영 국제방송 도이체벨레(DW)에 밝혔다.

독일 언론은 함부르크에서도 유사한 피해 사건이 최소한 10건이 접수되고, 슈투트가르트에서도 1건이 신고됐다고 전하며 사태의 심각성을 조명했다.
하이코 마스 법무장관은 트위터 등을 통해 “끔찍한 성폭력을 용납할 수 없다”고 전제하고 “명백하게 전면적으로 새로운 차원의 조직적 범죄행위”라고 규정하면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강조했다. 마스 법무장관은 다만, 문제는 범죄자의 ‘출신’이 아니라 범죄의 ‘실체’라면서 난민 문제 일반을 이번 사건과 뒤섞는 것에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