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몽고식품 전 직원, "몽고식품 전 회장에 폭행·만행 당했다" 추가 폭로

최종수정 2016.01.10 15:13 기사입력 2016.01.10 15:13

댓글쓰기

4번째 폭로 "조련 당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김만식 전 몽고식품 명예회장 '폭행 사건'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이는 처음 김 전 회장의 폭행문제를 제기한 또 다른 운전기사와 관리부장, 비서실장에 이어 네 번째 폭로다.

10일 네 번째로 폭로에 가담한 A씨는 2009년 8월 최초 폭행 피해를 주장한 운전기사가 일하기 직전까지 김 전 회장의 운전기사로 일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김 전 회장으로부터 상식 이하의 취급을 받으며 조련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은 입버릇처럼 '내가 인간 조련사다'라고 말하고 다녔고,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큰소리로 욕을 하며 엉덩이를 걷어차거나 머리를 때리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또 "운전기사로 몽고식품에 입사했지만 김 전 회장 사택 정원관리를 도맡아 하는 등 부당한 업무지시도 받았다"며 "회장 지시로 여름에는 큰 창문에 쉴 새 없이 물을 뿌린 작업까지 했다"고 털어놨다.
A씨의 주장에 대해 몽고식품 관계자는 “A씨는 회사에 일했던 적이 있었다”며 “A씨 주장을 확인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남마산중부경찰서는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관련 증거 또한 수집 중이다"라며 "증언과 증거가 마련되는 대로 김 전 회장을 소환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폭행은 피해자 고발이 필요한 반의사불벌죄이지만 상습폭행은 고발 없이도 형사처벌할 수 있다"며 "피해자가 주장한 상습폭행 진위 여부를 수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12월28일 한 단체는 이미 폭행과 모욕죄로 김 회장에 대한 고발장을 경찰에 접수한 상태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