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UV, 지난해 잘 달렸다

최종수정 2016.01.05 11:06 기사입력 2016.01.05 11:06

댓글쓰기

2014년 대비 판매량 33% 증가…기아차, 46% 늘어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지난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내수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한 가운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의 SUV와 다목적차량(MPV)을 포함한 레저용차량(RV) 판매량은 54만8775대에 달했다. 이는 2014년 41만2253대에 비해 약 33% 증가한 수치다.
업체별로는 기아차가 RV 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기아차는 지난해 RV 차량이 21만4320대가 판매되며 전년 대비 46.3% 증가했다. 차종별로 9월 출시한 신형 스포티지가 넉달 동안 2만7559대가 팔렸고 신형 카니발과 신형 쏘렌토는 전년 대비 각각 108.5%, 222.0% 판매가 급증했다. 이같은 RV의 강세에 힘입어 기아차는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전년 대비 23.3% 증가한 16만3794대를 판매했다. 싼타페가 19.6% 증가한 9만2928대, 투싼이 37.5% 늘어난 5만7411대를 기록하며 RV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전년 대비 3.8% RV 판매가 증가한 한국GM은 트랙스의 강세가 돋보였다. 트랙스는 지난해 1만2727대가 판매돼 전년 대비 22.8% 증가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형 SUV 세그먼트를 개척했던 트랙스는 지난해 12월 총 1814대가 판매돼 2013년 2월 국내시장 출시 이후 최대 월간 판매량을 달성했다.
쌍용차는 SUV가 9만2690대가 판매돼 61.9% 증가했으나 MPV가 5683대로 37.4% 줄었다. SUV의 강세는 티볼리가 주도했다. 지난해 1월 출시된 티볼리는 4만5021대가 판매됐다. 티볼리 효과로 쌍용차는 2003년 이후 12년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QM3가 효과 노릇을 톡톡히 했다. QM3는 지난해 2만4560대가 판매되며 전년 대비 35% 판매가 늘었다.

SUV 강세는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레저 문화 확산과 실용성·개성을 추구하는 젊은층의 선호도가 높아 SUV, 특히 소형 SUV의 강세가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