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대표 지역구 사무실 침입한 인질범 구속

최종수정 2016.01.02 14:06 기사입력 2016.01.02 14: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부산 사상경찰서는 2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에 난입해 인질극을 벌인 혐의로 정모(55)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법원이 정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정씨의 범죄가 중하고 현행범으로 붙잡혀 범죄사실이 소명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8시50분쯤 부산 사상구 감전동에 있는 문 대표 사무실에 흉기와 시너를 들고 난입해 문 대표의 특보 최모(53) 씨를 인질로 잡고 1시간 25분가량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에게는 폭력행위처벌법상 인질강요와 현주건조물방화예비죄가 적용됐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