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변화와 혁신의 중심에 서겠습니다"

최종수정 2016.01.04 16:24 기사입력 2016.01.04 16:24

댓글쓰기

문 구청장 4일 오후 시무식 갖고 사람중심도시 희망서대문 위해 열심히 뛰겠다며 새 각오 밝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4일 오후 구청 6층 대강당에서 2016년도 시무식을 갖고 새해 ‘사람중심도시 희망서대문’을 위한 새 각오를 다졌다.

문석진 구청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 서대문은 1인 취약 가구의 주거· 취업· 소통 문제에 복지개념을 접목해 주거복지, 일자리 창출, 공동체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부실부채 탕감으로 가계부채 건전성을 높여 줄 ‘주빌리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 내 악성채무로 고통 받는 주민이 없도록 하겠으며 학교와 기업을 1:1로 연계하는 사회 공헌활동을 일으켜 공교육 시스템에 변화를 가져오겠다”고 언급했다.

5대 핵심 프로젝트에 관한 구상도 밝혔는데 첫째는 ‘교육도시 서대문’으로 “안전한 급식, 폭력 없는 교실, 자발적 학교협동조합 등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둘째는 ‘여성친화도시 서대문’으로 결혼, 출산, 육아 때문에 일자리와 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근무환경과 보육환경 개선에 더욱 힘쓰겠으며 셋째는 ‘어르신의 제2의 인생과 함께 하는 서대문’으로 “일자리, 커뮤니티, 여가, 건강 등의 사업들이 어르신에게 충분한 동기 부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대문구 시무식

서대문구 시무식


넷째는 ‘걷고 싶은 보행친화도시 서대문’으로 “주차 문제와 외국인 관광객 대형차량 문제 혁신을 위해 구-상가-주민 협의체를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다섯째는 ‘함께 살기 좋은 서대문’으로 “찾아가는 복지전달, 사회적경제-마을 통합지원,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 등 혁신적인 움직임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구청장은 권역별 발전계획에 따른 중장기 사업도 정체되지 않도록 ‘아현·서대문권역’은 도시정비계획과 함께 주변 인프라와의 조화, 다양한 지역자원의 융복합 등, 초기 구상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열린 광장, 축제와 화합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신촌 연세로는 향후 도시재생사업과 차 없는 거리를 통해 문화 중심 지역으로 완성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홍제권역의 경우 복합의료단지 기반마련, 북한산 무장애자락길과 한양도성 생태통로 조성이 연차적으로 완료될 것이며, 가좌권역은 공동체 조성 초기단계부터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활력을 얻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2016년 ‘사람중심도시 희망서대문’의 구체적 실현을 위해 사람, 도시, 자치에 뿌리를 내리고 협력과 연대로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는 한 해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국장 이상 간부들과 함께 직원들에게 큰절을 해 눈길을 모았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