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항, 수비형MF 조수철 영입으로 중원 보강

최종수정 2016.01.04 16:00 기사입력 2016.01.04 16:00

댓글쓰기

조수철, 사진=포항 구단 제공

조수철, 사진=포항 구단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조수철(27)을 영입하며 중원을 보강, 튼튼한 허리라인을 구축했다.

조수철은 178cm, 68kg의 다부진 피지컬을 바탕으로 매 경기 12km 이상을 뛰는 등 K리그 최고의 활동량을 자랑하는 선수 중 하나이다. 젊은 피다운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정확한 장거리 패스와 볼 소유 능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팀 전체를 지탱할 살림꾼으로 인천에서 활약 당시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아 탄탄한 수비라인을 구축하는데 선봉장 역할을 했다.

2013년 프로 생활을 시작한 조수철은 프로 데뷔 3년 만에 주전으로 자리 잡으며, 2015시즌에는 스물일곱 경기에 출전해 두 골 도움 한 개를 기록하는 등 인상 깊은 활약을 선보였다.

국가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62)의 눈에도 띄였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동아시안컵 예비 명단에도 빠지지 않았고, K리그 올스타전에도 출전했다.
조수철은 "축구를 하면서 명문 포항에 오게 되어 행복하다. 포항이란 이름에 걸맞게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수철의 영입으로 더욱 단단해진 포항의 중원은 베테랑 황지수, 손준호와 함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K리그 병행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