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소 브루셀라병 청정화 달성 임박

최종수정 2016.01.04 14:27 기사입력 2016.01.04 14:27

댓글쓰기

"2015년 말 현재 농장 감염률 0.02% 전국 평균보다 낮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축산위생사업소는 브루셀라병 국가방역정책에 의해 추진하는 소 브루셀라병 검사 결과 2015년 말 현재 농장 감염률이 0.02%로 전년(0.03%)보다 줄어 청정화 달성이 임박했다고 4일 밝혔다.

소 브루셀라병은 유산, 사산, 불임 등을 일으키는 질병으로 2종 가축전염병이다.

전남지역 소 브루셀라병 감염률은 2005년 1.80%를 시작으로 2010년 0.13%, 2015년 0.02%로 매년 줄었다. 전국 감염률(0.03%)보다 낮은 수치를 보이며 타 시도에 비해 소 브루셀라병 청정화에 가장 근접해 있다.

소 브루셀라병 농장 감염률이 지속적으로 줄어든 것은 거래되는 모든 소가 반드시 브루셀라병 검사를 받도록 하고, 도내 한·육우 농장의 1세 이상 모든 암소의 정기검사를 의무 시행하는 등 전라남도가 다각적이고 강도 높은 방역정책을 추진하고 축산 농가가 이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전라남도축산위생사업소는 앞으로도 질병 없는 안전한 축산물 공급으로 한우산업 발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모든 한·육우농장 철저한 검사 실시, 농장 소독 등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방역 위반 농가에 살처분 보상금을 차등 지급하는 등 방역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현 전라남도축산위생사업소장은 “인수공통전염병인 소 브루셀라병의 조기 근절을 위해 거래되는 모든 소와 착유 젖소 검사를 강화할 것”이라며 “축산농가 등은 질병 예방을 위해 축사 내외부 소독과 출입차량 및 사람에 대한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