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정 전남 축산물 위생관리 강화

최종수정 2015.10.18 13:10 기사입력 2015.10.18 13:10

댓글쓰기

"전남축산위생사업소, 가을 나들이철 미생물 검사 철저키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축산위생사업소는 19일부터 11월 말까지를 축산물 위생관리 특별 강화 기간으로 설정하고 도축장에서 생산?공급되는 축산물의 미생물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축산물 소비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는 가을 나들이철을 맞아 안전하고 위생적인 축산물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전남지역 도축장에 대해 도축·가공 단계별 작업 공정의 위생 관리를 강화하고 대장균 등 병원성 미생물 검사를 확대키로 했다.

축산위생사업소 소속 검사관을 통해 안전 관리 인증기준(HACCP) 운영 및 위생 관리 준수 여부 등 위생관리 전반을 매일 점검하고 대장균 등 병원성 미생물 검사를 실시해 위반사항은 관련 규정에 따라 즉시 시정 조치토록 할 계획이다.

김상현 전라남도축산위생사업소장은 “전남에서 생산된 축산물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안전성 검사를 더욱 강화하겠다”며 “안전하고 위생적인 청정 전남의 축산물을 많이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라남도축산위생사업소는 그동안 축산물 안전성 강화를 위해 소, 돼지 등 도축검사 2천 951만 7천 마리, 도축장 미생물 검사 1만 1천여 건, 잔류물질 검사 6천여 건을 실시했다. 또한 24건의 미생물 권장 기준 위반사항에 대해 해당기관에 위반 내역을 통보하는 등 부적합 축산물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