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회장 "매출 50% 이상을 해외에서"

최종수정 2016.01.04 10:01 기사입력 2016.01.04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회장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

4일 오전 강 회장은 본사 7층 대강당에서 가진 2016년도 시무식에서 "지주회사로 전환된 이 후 각 사가 전문성을 더했으며, 전체 매출에서도 수출비중이 점점 올라가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매출의 50% 이상이 해외에서 나오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자리에는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그는 "오르막을 오르다 힘들어서 멈추면 얼마 버티지 못 하고 내려가게 되는 것처럼 지금 당장이 어렵다고 해서 현재에 안주한다면 목표로 가는 길은 더욱 멀어진다"며 "마음가짐을 다지고 함께 손 잡고 사력을 다해 올라가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이를 위한 동아쏘시오그룹 임직원들의 실천 과제로 ▲능동적인 해외 시장 개척 ▲넓은 인간관계 구축 ▲열정적인 자세를 제시하며 동아쏘시오그룹을 '글로벌 기업'으로 만든다는 신념으로 최선을 다해 주기를 당부했다.

한편 작년 한해는 동아쏘시오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한 해로 평가되고 있다. 슈퍼항생제 ‘시벡스트로’의 영국, 독일 등 유럽 5개국에서의 발매와 자체개발신약인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의 중국, 인도, 러시아, 브라질 등 24개국 기술수출로 글로벌 시장에서 능력을 인정 받았다. 또한, 슈퍼항생제 ‘시벡스트로’와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의 신약 허가 승인으로 국내 최다 신약 보유 회사가 됐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