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재계 신년사] 구본무 LG 회장 "주력 산업 위기, 현실 냉철하게 직시하라"

최종수정 2016.01.04 09:31 기사입력 2016.01.04 09:30

댓글쓰기

임직원들에게 지속 성장 위한 3가지 키워드 '집중' '혁신' '변화' 주문

구본무 LG 회장

구본무 LG 회장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구본무 회장 "주력 산업 위기, 현실 냉철하게 직시하라"
임직원들에게 지속 성장 위한 3가지 키워드 '집중' '혁신' '변화' 주문

구본무 LG 회장이 위기극복과 지속성장을 위해 근본적이면서도 선제적으로 변화할 것을 주문했다. 어려운 경영 환경과 주력 산업 대부분이 신흥국의 도전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현실을 냉철하게 직시하고 이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 달라는 당부다.

구본무 LG 회장은 4일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LG 새해인사모임'을 갖고 "주력 산업이 신흥국의 도전을 받고 글로벌 혁신 기업들은 이전과 다른 사업방식으로 경쟁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등 산업의 판도가 급변하고 있다"면서 "우리 앞에 놓인 현실을 냉철하게 직시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LG 경영진들에게 사업구조 및 방식을 면밀히 파악해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3가지 키워드 ▲사업 구조 고도화 ▲사업 방식의 혁신 ▲철저한 실행을 통한 실질적인 변화 등을 강조했다.
가장 먼저 구 회장은 "LG가 보유한 역량을 철저히 분석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만들 수 있는 사업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자동차 부품, 신에너지 분야처럼 성장 가능성 봤다면 자원 집중해 과감히 치고 나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두번째로는 장기 저성장이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성공하기 위해선 차원이 다른 사업방식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상품을 기획, 개발, 생산, 마케팅하는 전 과정에서 고객이 열광하고 감동할 수 있어야한다"면서 "내부 힘만으로 부족하다면 외부 역량도 적극 활용하는 LG만의 방식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구호만 외치지 말고 실질적 변화를 위한 임직원들의 마음가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해내고야 말겠다는 마음가짐과 뼈를 깎는 실행 없이 사업 구조 고도화와 사업 방식의 혁신은 이룰 수 없다"면서 "집념과 열정으로 마지막 1%까지 끈질기게 철저히 실행해달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