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남도·여수시, 여천NCC(주) 등과 2조 6천억 규모 협약

최종수정 2015.12.03 15:52 기사입력 2015.12.03 15:07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와 주철현 여수시장, 박정채 여수시의장. 여수NCC, GS칼텍스, 롯데케미칼, 대림산업, KPX라이프 등 투자기업 공장장들이 3일 여수시청 회의실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와 주철현 여수시장, 박정채 여수시의장. 여수NCC, GS칼텍스, 롯데케미칼, 대림산업, KPX라이프 등 투자기업 공장장들이 3일 여수시청 회의실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수산단 녹지 해제 부지에 석유화학 6개사 투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와 여수시는 3일 여수시청에서 이낙연 도지사와 주철현 여수시장, 박규철 여천NCC(주) 총괄공장장 등 여수산단 석유화학기업 6개사 공장장, 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조 6천 55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른 고용 인원은 326명이다.

협약 기업은 여천NCC(주), GS칼텍스(주), 롯데케미칼(주), 한화케미칼(주), 대림산업(주), KPX라이프사이언스(주) 등이다. 이들 기업은 석유화학산업 경쟁이 날로 심화되는 상황에서 오랫동안 공장 용지를 찾지 못해 투자 확대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전라남도와 여수시는 여수산단의 부족한 용지문제가 2013년 7월 제2차 무역투자진흥회 추진 과제로 선정된 이래, 2년여에 거쳐 산단 내 일부 녹지를 공장 부지로 바꾸고 대체녹지를 조성하는 규제 개선을 추진했다. 중앙과 지자체의 여수산단 개발계획과 관련 지침을 수정하고 또한 지역사회의 폭넓은 이해와 협력을 이끌어내 이번 투자가 성사됐다.

투자협약에 따라 6개 기업은 2020년까지 각 기업별로 석유화학산업의 기초원료가 되는 나프타 분해부터 중간제품인 에틸렌, 부타디엔 추출, 응용제품인 의약품 원료와 바이오 원료 생산까지 석유화학의 단계별 공정에 두루 투자할 계획이다.

친환경·친에너지 설비를 도입해 생산원가를 낮추는 반면 상대적으로 경쟁이 덜한 고품질 제품을 공급함으로써 국내 석유화학산업의 전반적 가격 경쟁력 확보, 중국과 중동의 저가제품 대량 공세에 맞선다는 전략이다.
특히 석유화학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광양제철-여수산단간 부생가스 교환 해저터널 건설, 세풍산단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 여수산단의 혁신산단 전환사업 등과 연계한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 여수 소재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도 유기적 협력을 통해 새로운 분야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도지사는 인사말에서 “지난 반세기 동안 전남지역과 대한민국의 경제를 견인해온 정유와 석유화학이 내외 요인들로 어려움에 봉착해 새로운 활로를 마련해야 할 단계에 왔다”며 “그 활로를 만들 기업의 부지를 제공하기 위해 여수시가 녹지 해제를 선택했고 그 취지에 전남도와 중앙정부, 그리고 대다수의 여수시민들도 동의해 오늘에 이르렀다. 그 취지에 맞게 투자가 이행되고 정유와 석유화학 산업의 활로가 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다만 그 과정에서 행정절차의 흠결이나 주민 소통의 불충분 같은 문제도 지적됐다”며 “행정절차의 흠결은 치유되고 주민 소통의 부족은 보완돼 기업 부지 확보라는 당초 취지를 살리는데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공장 신·증설을 위한 투자를 결단한 6개 기업의 공장이 하루빨리 가동되도록 인·허가 원스톱 시스템을 통한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