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대100’ 윤정수 “학창시절 전교 700명 중 아이큐로 2등”

최종수정 2015.12.01 22:03 기사입력 2015.12.01 22:03

댓글쓰기

사진=KBS 2TV '1대100' 제공

사진=KBS 2TV '1대100'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윤정수가 학창시절 아이큐로 전교 2등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1일 밤 방송된 KBS 2TV ‘1대100’에는 윤정수가 1인으로 출연해 100인과 퀴즈 대결을 펼치며 5000만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MC 조우종 아나운서는 윤정수의 학창시절 아이큐가 전교에서 2등이었던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윤정수는 “중학교 2학년 때 우연히 한 아이큐 검사결과가 정말 잘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윤정수를 사람 만들어야 한다고 담임선생님께서 집에 계속 찾아와서, 어르신들께 나를 공부시키라고 하도 얘기해 너무 고통스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전교생 600~700명 중에 아이큐가 2등이었다”고 말해 숨겨진 연예계 브레인임을 밝혔다.
한편 ‘1대100’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