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유수 에이스침대 회장, 임·농업 물자 지원차 방북

최종수정 2015.10.27 10:31 기사입력 2015.10.27 10:31

댓글쓰기

안유수 에이스침대 회장(왼쪽 두 번째)이 27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열린 황해북도 사리원시 임?농업 협력물자 지원 환송식에 참여해 손을 흔들고 있다.

안유수 에이스침대 회장(왼쪽 두 번째)이 27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열린 황해북도 사리원시 임?농업 협력물자 지원 환송식에 참여해 손을 흔들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안유수 에이스침대 회장이 북한과의 임·농업 협력 영농물자를 지원하기 위해 27일 오전 방북했다.

에이스침대 산하의 대북지원 민간단체인 재단법인 에이스경암은 이사장인 안 회장이 통일부 승인을 얻어 황해북도 사리원시에 임·농업 협력 물자를 지원하기 위해 이날 방북했다고 밝혔다.
재단 측은 안 회장이 황해북도 사리원시 임·농업 협력사업 확대·발전을 위해 신규 온실(50동 규모) 건설 자재와 채소 종자 및 영농자재, 그리고 아시아녹화기구로부터 지정 기탁 받은 산림녹화 사업용 묘목과 종자 등 컨테이너 28대 분량의 협력물자 수송단을 직접 인솔해 육로 방북, 황해북도 사리원시에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협력물자 수송은 이전과 같이 '개성에서 양측 운전기사를 교체하여 황해북도 사리원시까지 수송하고 돌아오는 내륙 왕복수송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를 통해 상시 내륙 왕복수송 체계가 정착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에이스경암은 2009년 3월부터 사리원시에 온실농장을 건설, 1만여 평(비닐하우스 50동 규모)의 시범 영농 단지를 운영해 왔다. 지난해 9월 30일 기존 온실단지 재정비를 위한 물자지원에 이어 올해 4월 28일 신규 50동 분량의 온실 자재 등의 영농물자를 추가로 지원한 바 있다.
안 회장은 "임·농·축 분야뿐만 아니라 각계각층의 참여와 교류를 통해 우리 민족이 서로 화해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