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박지윤…'성인식' 잊어줘

최종수정 2015.10.19 07:20 기사입력 2015.10.19 07:20

댓글쓰기

MBS 방송 캡쳐.

MBS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 맑은 음색으로 청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내숭백단 호박씨'가 가수 박지윤으로 드러나면서 그녀의 과거 발언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박지윤은 과거 '성인식'으로 섹시 스타 반열에 오른 것과 관련해 '박진영이 시킨 것 아니다'라고 해명하면서 "그땐 가사에 대한 해석을 못했다. 이게 선정적이라는 생각을 못했다. 최근 그 노래를 들었는데 정말 깜짝 놀랐다. 그렇게 야할 줄은 몰랐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복면가왕에서 파리넬리OST '울게 하소서'를 부른 박지윤은 "가면을 쓰니까 용기가 나는 것 같다. '성인식' 이미지를 넘고 싶었다"라고 밝혀 그 동안의 마음고생을 짐작케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