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경덕, '무한도전'서 나온 다카시마 공양탑 재정비 "우리가 노력해야"

최종수정 2015.09.18 15:16 기사입력 2015.09.18 15:16

댓글쓰기

다카시마 공양탑 .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다카시마 공양탑 .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MBC '무한도전'에서 큰 화제가 됐던 일본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 길을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무한도전 멤버 중 하하와 함께 다카시마 공양탑을 2번 방문했던 서 교수는 "방송이 나간 후 네티즌들에게 너무나 많은 연락을 받았으며 그 중 대부분이 공양탑을 방문하고 싶다는 내용이라 길 정비의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그는 "공양탑을 찾아가는 길이 너무 불편해 주변 정리를 좀 한다면 충분히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유캔스타트와 크라우드펀딩(http://is.gd/28NJgU) 방식으로 네티즌들과 의기투합해 공양탑 가는 길을 정비하는 5명의 비용 및 안내판 설치 비용 등을 모아 10월 중순에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다카시마 관광코스의 하나인 석탄자료관의 연표에는 1939년과 1946년 사이의 강제징용에 대한 사실을 또 빼놓고 있다"며 "이런 다카시마의 역사왜곡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전개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카시마 공양탑은 일본의 대기업 미쓰비시가 만들어 하시마(군함도) 탄광 및 다카시마 탄광에서 강제징용으로 사망한 조선인들의 유골을 매장한 곳으로 역사적으로 의미가 깊은 곳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