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편만 따르는게 미워서"…6세 아들 욕조에 넣은 채

최종수정 2015.09.14 15:43 기사입력 2015.09.14 15:17

댓글쓰기

경찰, 6세 아들 살해한 어머니 검거. 사진=연합뉴스TV 뉴스화면 캡처

경찰, 6세 아들 살해한 어머니 검거. 사진=연합뉴스TV 뉴스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6살 아들을 살해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4일 살인 혐의로 A(38ㆍ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남양주시에 있는 자신의 집 욕조에서 아들 B(6)군의 몸과 입을 테이프로 결박하고 익사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방으로 옮겨졌다가 5살 위 누나의 경찰 신고로 발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자다가 숨진 것 같다"고 진술했다가 이후 "혼자 욕조에서 놀다가 익사한 것 같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이 오락가락하고, 6살 된 아이가 혼자 욕조에서 익사할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해 A씨의 주변을 탐문 수사했다.

그 결과, 집 근처 CCTV에서 아이를 강제로 끌고 가는 A씨의 모습이 포착됐고 A씨의 집에서는 훼손된 아들의 사진과 결박할 때 쓰인 것으로 보이는 테이프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아들의 장례식을 치르려던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추궁해 결국 아들이 자신과 사이가 좋지 않은 남편만 따르는 등 미워서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았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