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문객 인적사항 작성…이낙연, 사전 선거운동?”

최종수정 2015.07.14 21:00 기사입력 2015.07.14 2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승용]

전남도 “성명·주소·휴대폰번호 기재 후 출입증 지급”
“행정동 잡상인 출입금지…청사보안강화 위해 해명”
“이낙연 지사 사전선거운동 정지작업 비쳐져 ‘논란’”
전남도가 잡상인 출입과 청사보안강화를 위해 방문객을 대상으로 인적사항을 기재하도록 해 민원인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곱지 않은 시선이 쏠리고 있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국가중요시설 및 지방청사의 청사보안강화를 위한 안전행정부의 지침에 따라 2012년 11월부터 방문객 인적사항을 기재토록 하고 있다. 청사내 불법점거, 민원인 자해 등을 사전에 예방하는 차원이다.

문제는 전남도를 방문하는 민원인은 일일 80~250명 정도로 한 달 4,500명이 인적사항을 작성하고 출입하는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욱이 행정동으로 이동할 경우, 인적사항 작성 후 신분증을 맡기고 출입카드를 받아 이동해야 하는데, 이를 두고 민원인의 불편이 2중으로 가중된다고 호소하고 있다.

나주혁신도시 공공기관의 경우 신분증과 출입카드 맞교환으로 행정동 방문이 가능하지만 인적사항은 기재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전남도가 이낙연 지사의 차기 지방선거를 위해 도청을 방문한 민원인들에게 성명·주소·휴대폰번호를 기재하도록 하면서 선거용 DB(Database)를 구축하는 사전 정지작업을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민원인이 작성한 방문객 기록은 전남도가 1년간 보관 후 폐기물업체에 넘겨 파쇄토록 하는 것도 문제로 지적돼고 있다.

전남도가 방문객 인적사항을 사전 파쇄하지 않고 폐기물업체에 파쇄를 위탁하면서 개인정보 유출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폐기물업체가 이를 악용해 돈벌이 수단으로 삼을 수 있다는 추정이 가능하고, 전남도가 직접 파쇄작업을 하는지 관리·감독도 이루어지지 않아서다. 폐기물 이동과 파쇄작업에 따른 모니터링 또는 직접적 관리·감독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부분이다.

무안 남악 주민 A(43)씨는 “개인정보에 대한 수집이 강화되고 있지만 공공기관이 역행하는 것 같다”며 “민원인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도 뿐만 아니라 전국 광역시·도에서 청사보안을 위해 인적사항을 작성하도록 하고 있다”며 “개인정보에 대한 기록은 철저히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도 대변인은 사전 선거 정지작업에 대해 “천부당 만부당하다”며 “청사관리계에 개선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