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18 맞은 與野 대표…'임을 위한 행진곡' 함께 제창해

최종수정 2015.05.18 19:40 기사입력 2015.05.18 11:09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5·18 민주화운동 35주년을 맞아 여야 대표가 나란히 광주를 찾았다. 전날 열린 전야제에서 물 및 욕설 세례를 듣고 쫓겨났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정부행사인 '제35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등장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도 같은 자리에 참석해 김 대표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18일 오전, 문 대표는 정부 행사에 앞서 광주 망월동에 자리한 국립 5·18 민주묘지 구묘역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빗방울이 흩날리는 궂은 날씨에 우비를 입은 문 대표는 김남주, 이한열 등의 묘지 앞에 서서 묵념했다. 새정치연합의 최고위원들도 함께 이 자리를 찾아 민주유공자의 넋을 기렸다.
순례 이후 기자들과 만난 문 대표는 "5·18의 위대한 역사를 지키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길"이라고 말했다. 다만 문 대표는 "5·18을 기념하는 국가 행사가 올해도 피해당사자들 유족들 그리고 시민들이 가운데 반쪽짜리로 치뤄지게 된 것이 무척 안타깝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박근혜 정부는 5·18의 위대한 역사를 지우려고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특히 문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한 정부의 태도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문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북한과 관련시켜서 5·18을 이념적으로, 지역적으로 고립시키려 한다"면서 "저와 우리 당은 광주 정신으로 더 통합하고 더 혁신해서 이 땅의 민주주의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요동치는 광주 민심 관련, 문 대표는 "저부터 시작해서 우리 당과 지도부들 그리고 국회의원들까지도 모두 기득권 내려놓고 광주 시민이 바라는 높이만큼 더 치열하게 혁신하겠다"고 공언했다. 당 차원의 혁신안에 대한 일각의 비판엔 "초계파적 혁신기구를 구성하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기구에서) 당의 인사, 공천 제도에 대해 어떻게 제대로 혁신하는지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속되는 공무원연금 공방엔 "당 내에서 충분히 논의가 이뤄져서 방향이 정립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논의를 모아 우리 당의 입장을 정립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5·18 정부행사에 참석한 문 대표와 김 대표는 나란히 앉아 담소를 나눴다.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이야기를 나누던 양당 대표는 행사 시작 후 '임을 위한 행진곡'이 나오자 일어서서 제창했다.

김 대표는 해당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17일 전야제에서 자신에 대해 일부 시민들이 물세례를 퍼부으며 야유한 것에 대해 "전체 광주시민의 뜻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불상사를 피하기 위해 일찍 자리를 피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5·18 민주화운동 35주년 전야제에 참석한 김 대표는 시민들의 항의로 중간에 퇴장했다. 시민들은 김 대표를 향해 "세월호 특벌법을 무력화시킨 김무성은 나가라"고 소리쳤고, 행사 사회자는 이에 대해 "(김무성 대표를) 내보내고 전야제를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시민들은 이 과정에서 물병 등을 던지며 격렬히 항의했고, 김 대표는 행사장에 머무르지 못하고 30분 만에 자리를 떠났다.

광주=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