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성완종 장부 야당 인사 포함? 전형적 '물타기' 수사"

최종수정 2015.04.17 11:45 기사입력 2015.04.17 11:45

댓글쓰기

전병헌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전병헌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검찰이 야권인사들이 포함된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장부를 확보한 가운데 전병헌 의원은 현 정권 실세들에 관한 수사부터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친박게이트 대책위원장인 전병헌 의원은 17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검찰이 확보한 성완종 장부에 야당 정치인 7~8명이 포함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전 의원은 "거기에 뭐가 나와 있다고 한다면 우리가 주장을 하지 않더라도 (검찰이) 당연히 수사를 할 것"이라며 "다만 '성완종 리스트'라는 8인의 대통령 측근과 권력실세들에 관한 수사가 먼저 진행돼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부분들과 함께 수사한다면 이는 '물타기 수사'라고 비난받지 않을 도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특별검사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기존 여야 합의로 만든 상설특검이 아닌 새로운 특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특검을 도입하는 게 진실규명에 도움이 된다면 그것 또한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한 데 대해 "어떠한 특검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언급)했을 것으로 믿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현재의 제도화 돼있는 특검을 말하는 것이라면 이는 이 사건을 은폐, 축소하자는 것"이라며 "현재 상설에 대한 제도 특검은 수사 검사가 5인을 넘지 못하게 돼있고 수사기간도 60일을 넘지 못하게 돼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헌정사상 초유의 초대형 비리사건이 터졌기 때문에 현재의 특검을 갖고서는 용량초과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