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CEO-직원 연봉 격차 1위는?…월트 디즈니

최종수정 2015.04.13 05:39 기사입력 2015.04.13 0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보수 정보가 공개된 미국 기업들 중 직원들과 최고경영자(CEO)의 연봉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영화사 월트 디즈니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미국 경제정책연구센터 공동설립자인 딘 베이커에 의뢰해 자체 산정한 주요 기업 CEO의 연봉 비율을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EO들의 지난해 연봉은 급여 분석 기관인 에퀼라(Equilar)의 자료를 활용했으며, 직원 연봉 중간값은 노동통계국의 조사결과를 인용했다.
그 결과 월트 디지니의 로버트 아이거 CEO의 지난해 연봉은 4370만달러(약 478억원)으로 직원들의 연봉 중간값보다 무려 2238배나 더 많았다.

이에 대해 월트 디즈니의 대변인은 "아이거 연봉의 92%는 실적에 근거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그가 뛰어난 경영 능력을 발휘해 회사 실적이 좋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보상이 있었다고 설명이다.

로버트 아이거에 이은 2위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아 나델라 CEO였다. 그는 직원들보다 2012배 더 많은 연봉을 받았다.
오라클의 설립자이자 CEO인 로렌스 엘리슨은 직원보다 1183배, 퀄컴의 스티븐몰렌코프 CEO는 1111배 많은 연봉을 가져가갔고 스타벅스 설립자이자 CEO인 하워드 슐츠는 1073배 많은 연봉을 손에 쥐었다.

스타벅스의 대변인은 "CEO의 연봉은 실적과 연동돼 있으며 이사회에서 그의 경쟁력과 회사에 대한 가치를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CEO의 정확한 연봉을 공개하지 않는 기업들이 많은 데다 CEO들이 받는 돈은 기업 실적에 연동된 경우가 많아 정확히 산정하기 어렵다. 미국에서는 CEO의 직원 대비 연봉 비율을 공개하도록 하는 '도드-프랭크 법'이 2010년 통과된 데 이어 증권거래위원회(SEC)가 2013년 세부 방안을 마련했지만 업계의 반발에 부딪혀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분석이 정확한 통계가 없어 대략적인 추정이라는 전제를 달면서도 "규정이 없다고 해서 기업들이 CEO의 연봉 비율을 밝히지 않는 것은 나쁜 행위"라며 공개를 촉구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