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번엔 당협위원장'…與 친박-비박 또다시 격돌

최종수정 2014.12.31 11:08 기사입력 2014.12.31 10:14

댓글쓰기

김무성 대표, 여론조사 반영 지시에 친박계 불만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누리당 내 친박과 비박 갈등이 새해 벽두부터 고조될 조짐이다. 30일 "당은 안 보이고 김무성 대표만 보인다"(친박), "무슨 사당화냐"(비박) 등 한바탕 설전을 벌인데 이어 당협위원장 선출 문제를 놓고 또다시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강석호 새누리당 사무부총장은 3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기득권 내려놓기 차원에서 당원의 의견을 수렴하는 여론조사를 통해 당협위원장을 뽑기로 했다"면서 "모든 당협위원장은 경선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는 3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기 위해 당 대표 된다고 공약한 만큼 당협위원장 선정도 국민의 뜻 물어야 한다"며 "전부 여론조사로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이에 따라 당초 후보군 압축 심사를 마치고 31일 당협위원장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었으나 결국 2배수 후보군만 발표했다.

이 같은 방침에 친박계는 반발하고 있다. 친박계이자 조강특위 위원인 함진규 의원은 "대표의 정확한 의중은 살펴봐야겠지만 느닷없이 여론조사로 선출하겠다는 방침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함 의원은 "그동안 현장실사와 다면평가를 통해 후보자를 압축해왔는데, 난데없이 여론조사를 하겠다고 하면 지금까지 밟아온 절차는 전부 도로아미타불 아니냐"며 "이게 사당화(私黨化)"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친박 의원은 "지금까지 자비(自費)를 들여 지역 당협위원회를 이끌어온 후보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셀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치권에서는 당협위원장 선출 문제는 친박-비박 갈등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입을 모았다. 인사문제를 비롯해 개헌 등을 놓고 언제든 부딪힐 수 있다는 의미에서다. 특히 친박계가 당내 소통 부재에 상당한 불만을 갖고 있는 만큼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거론할 가능성이 크다.

친박계 의원인 윤상현 의원은 최근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람을 당에서 전진배치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당 인사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다. 친박계 관계자는 "당직자가 많지만 정작 청와대와 소통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면서 "적어도 한두 자리는 당정청과 모두 통할 수 있는 인물을 앉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에 주어진 시간은 30분에 불과하다"며 "지도부 전달사항만 듣고 끝내는데 무슨 소통이 될 수 있나"고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비박계는 일단 맞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한 비박계 의원은 "여의도연구원장 인선도 최고위 이후 더 이상 거론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또 다른 비박계 의원은 "우린 가만히 있는데, 왜 자꾸 시비를 거는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