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언제나 칸타레' 벤지, 소름 돋는 바이올린 독주…알고보니 '줄리아드 음대 출신'

최종수정 2014.12.27 12:59 기사입력 2014.12.27 12:59

댓글쓰기

벤지 / 사진=tvN 방송 캡쳐

벤지 / 사진=tvN 방송 캡쳐



'언제나 칸타레' 벤지, 소름 돋는 바이올린 독주…알고보니 '줄리아드 음대 출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언제나 칸타레' 단원 벤지가 현란한 바이올린 독주로 청중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바흐를 꿈꾸며 언제나 칸타레'(이하 '언제나 칸타레')에서는 마에스트로 금난새와 단원들이 하나된 마음으로 준비한 자선공연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오케스트라는 베토벤의 교향곡 제5번 '운명'의 1악장, 드보르작의 교향곡 제 9번 '신세계로부터' 등 익숙하면서도 수준 있는 곡들이 연주됐다.

이날 그룹 비아이지(B.I.G) 멤버 벤지는 1악장을 통해 독주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는 줄리아드 음대 출신답게 훌륭한 실력을 과시했다.
그는 이전 방송에서 "네 살때부터 바이올리니스트의 꿈을 꿨다. 줄리아드 음악대학에 입학까지 했지만 고민이 많았다. 클래식 생활이 그리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벤지의 혼을 담은 연주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