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 리조트, '로멘틱 마케팅'으로 女心 공략

최종수정 2014.12.25 11:06 기사입력 2014.12.25 11:06

댓글쓰기

반얀트리 바빈파루

반얀트리 바빈파루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최근 신혼여행 또는 리마인드 웨딩으로 해외에서 단 둘이 올리는 결혼식이 주목받고 있다. 이에 해외 대형 리조트는 수중 결혼식, 무인도 결혼식 등 이색 신혼여행 패키지를 출시, '로멘틱 마케팅'에 나섰다. 해외 여행에서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을 남기고픈 중년부부, 틀에 박힌 결혼식 후에 둘만의 이벤트를 원하는 예비 신혼부부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상 위의 마지막 낙원이라 불리는 몰디브 '반얀트리 바빈파루'는 최근 수중 결혼식(Underwater Wedding) 패키지를 출시했다. 오색 찬란한 산호와 인도양에서만 볼 수 있는 특이한 물고기를 배경으로 결혼 서약을 하는 것이다. 결혼식 전에는 가이드와 함께 보트 투어를 한 뒤, 2명의 스쿠버다이버가 동행한 가운데 수중 결혼식을 올리게 된다. 해질녘에는 크루즈 위에서 와인을 즐길 수 있으며 결혼식의 전 과정은 포토 앨범으로 제작된다.
몰디브의 '앙사나 벨라바루'는 작은 섬에서 둘 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캐스터웨이 아일랜드 비치 웨딩(Castaway Island Beach Wedding)' 패키지를 선보였다. 커플은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보트를 타고 외딴 섬으로 이동하게 된다. 섬에 도착하면 보두베루(Bodu Beru)라는 전통 드러머가 악기를 연주하며 반갑게 맞아준다. 웨딩 마치가 끝나면 파도 소리만 고요하게 들리는 섬에서 둘만 오붓하게 저녁식사를 즐길 수 있다. 패키지에는 결혼 서약서, 포토 앨범, 결혼식을 촬영한 DVD 등이 함께 제공된다.

반얀트리 바빈파루와 앙사나 벨라바루의 영업&마케팅 어시스턴트 매니저 주디 옹(Judy Ong)은 "최근 해외에서 올리는 웨딩 마치가 유행하면서 TV나 잡지 등을 보고 결혼식을 문의하는 한국인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한국에서 체험할 수 없는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이색 웨딩 패키지를 출시하게 됐다"고 전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