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인사예고제’ 통했다?… 의견수렴해 4급 5명 보직변경

최종수정 2014.12.24 15:40 기사입력 2014.12.24 15:40

댓글쓰기

4급 이상 대상 전국 첫 시행… 직원들 “인사권자와 직접 소통 신선”vs “여론수렴 기간 너무 짧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처음으로 시행한 ‘인사예고제’를 통해 서기관급5명에 대한 보직을 변경했다. 인사예고제는 정식 인사발령 전에 인사 변동사항을 공개하고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하는 방식으로 공직 내부에선 인사권자와 직접 소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선 인사발령 하루 전에 예고돼 여론수렴 기간이 너무 짧았다는 지적과 함께 인사대상자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표출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시는 내년 1월1일자 조직개편 인사를 단행하기에 앞서 지난 22일 4급(서기관) 이상을 대상으로 인사예고제를 실시,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일부 자리를 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인사발령에 대한 총 20건의 의견수렴을 청취한 결과, 4급 공무원 5명에 대한 보직을 변경하는 등 총 157명에 대한 인사를 23일 발표했다.

시는 김승연 다문화정책과장을 북부사업소장으로 발령낸다고 사전에 예고했지만 인천경제청으로 발령냈고, 우성광 총무과장은 인천시의회 의사담당관에서 택시화물과장으로 보직 변경했다.
또 안인호 항만공항정책과장과 김복기 인천시의회 의사담당관도 각각 택시화물과장, 항만공항정책과로 전보할 예정이었으나 현직을 유임하도록 했다.

인사 대상자와 동료 직원들은 ‘00업무를 맡겨 주시면 더 잘해낼 자신이 있습니다’, ‘업무 연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OO과장은 교체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업무경력과 역량으로 볼 때 00직은 000가 더 적격인 것 같습니다’ 등의 의견이 담은 이메일을 유정복 시장과 강상석 안전행정국장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들은 처음 시행된 인사예고제에 대해 대체로 ‘신선하다’는 반응이다.
사실상 정식 인사발령이나 마찬가지인데 인사예고제를 통해 바꿔지겠느냐, 인사권자에게 과감하게 의견을 피력할 수 있겠느냐 등 회의적인 시각들이 많았다.

인천시 한 공무원은 “직원들 사이에선 전시행정에 그칠 것이라는 부정적인 의견들도 있었지만 실제 인사에 반영된 것을 보고 의외라는 반응”이라며 “앞으로 인사예고제가 정착돼 매본 반복되는 인사 불만을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에선 인사예고제 기간이 너무 짧아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했고, 자칫 인사발령 대상자에 대해 개인적 불만이 쏟아질경우 인사권자가 객관적으로 이를 걸러낼 수 있을 지 의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인사예고제가 처음 시행되다보니 일부 직원들의 불만과 제도상 문제점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미흡한 점은 개선해 나가면서 일할 맛 나고 열심히 일하는 직원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인사예고제와 더불어 희망보직제도 확대 시행했다.
시는 지난 8∼10일 6급 이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부서를 1∼5순위까지 접수했다. 기존에는 인사팀이 인사를 앞두고 ‘인사고충’을 접수해 희망부서를 받았지만 마치 청탁처럼 비칠까 봐 실제로 이 제도를 활용하는 공무원의 수는 제한적이었다.

희망보직제에 대한 반응이 좋자 시는 5급 이상 간부에 대해서도 희망보직을 접수했다. 시는 이번 인사에서 희망부서 신청자의 약 60%가 실제 원하는 부서에 배치된 것으로 보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