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딸기, 5년 연속 겨울과일 매출 1위

최종수정 2014.12.23 08:00 기사입력 2014.12.23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최근 5년간 계절별 과일 순위 집계, 딸기 5년 연속 겨울 과일 1위 차지

롯데마트 '딸기'

롯데마트 '딸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마트가 최근 5년간 계절별 과일 순위를 집계한 결과, 겨울 대표 과일은 '딸기'로 나타났다.

흔히 이른 봄철이 딸기의 제철이라고 알고 있는 소비자들이 많지만 민감한 선도 때문에 저온 관리가 필요한 딸기의 특성과 12월~1월경 첫 수확되는 딸기맛이 가장 좋다는 점이 결부되며 겨울 대표 과일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
23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딸기는 단 한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고 겨울 과일 1등 자리를 공고히 지켰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12월 한달 매출 만으로도 감귤 매출을 제치기 시작했다.

감귤은 10월부터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되며 이듬해 2월까지 주로 매출이 발생되기 때문에 감귤 제철의 중간에 위치한 12월은 감귤이 과일 중에서 항상 1등을 차지했으나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12월 매출에서도 딸기가 1위를 기록했다.
올해도 이러한 트렌드는 지속돼 이달 들어 21일까지 딸기 매출 구성비는 36.0%를 차지해 전체 과일 매출 중 1위를 기록 중이다.

더불어 감귤은 올해 노지 수확 물량의 품질이 전년보다 좋지 않아 매출이 -7.2% 역신장한 가운데 딸기는 출하량이 작년보다 20% 가량 늘며 매출도 4.4% 신장했다.

이러한 딸기의 매출 트렌드를 감안하면 올해도 무난히 겨울 대표 과일 왕좌 자리를 지킬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마트에서 5년 연속으로 계절별 과일 매출 1위를 차지한 품목은 여름철의 수박과 겨울의 딸기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봄철 과일은 5년간 오렌지와 토마토, 수입포도가 번갈아 가며 1위를 차지해 순위 변동이 가장 심했으며 가을철 대표 과일인 사과 역시 지난 2011년 감귤에게 자리를 내주기도 했다.

김석원 롯데마트 과일 상품기획자(MD)는 "딸기는 보통 4~5차례 꽃을 피운 자리에 열매가 다시 열리며 수확하는데 12월부터 1월까지 수확되는 첫 번째 열매가 맛이 가장 좋다고 평가된다"며 "이 같은 딸기 수확의 특성도 겨울 과일 1위 자리를 차지하는데 중요한 요인을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