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페베네, 장애인 고객 위한 메뉴판 도입

최종수정 2014.12.19 10:03 기사입력 2014.12.19 1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카페베네는 오는 22일부터 전국 카페베네 매장에 시각 및 청각장애인을 위한 메뉴판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카페베네는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매장을 방문하는 장애인 고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전용 메뉴판 도입을 결정했다.

먼저, 시각장애인을 위해 메뉴판을 점자로 인쇄하고 보이스아이코드와 NFC(Near Field Communication) 태그를 결합한 '점자·음성변환용 코드'를 국내 최초로 메뉴판에 도입했다.
보이스아이코드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나 전용 스캐너를 사용해 인쇄물의 정보를 음성으로 들을 수 있는 코드 기술이다. 또한 NFC 태그를 사용하면 인터넷 연결 없이 메뉴판의 10cm 이내에 휴대폰을 대는 것만으로도 바로 음성 안내를 들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시각장애인은 물론 저시력자, 노인 등 활자를 읽는데 어려움을 겪는 고객도 메뉴에 대한 음성 안내를 받아 손쉽게 주문할 수 있게 됐다.

카페베네는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및 한국청각장애인복지회 청음회관을 통해 검수를 마쳤으며, 전국 900여 개 매장에 시각 및 청각장애인을 위한 메뉴판을 각 1부씩 비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매장 내 해당 메뉴판을 홍보하는 POP를 부착해 활용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