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효순·미선'도로 10년만에 4차선 완공…19일 개통

최종수정 2018.08.15 15:30 기사입력 2014.12.19 07:31

댓글쓰기

국지도 56호선 일명 '효순미선 도로'가 4차선으로 완공돼 19일 개통된다.

[아시아경제(파주)=이영규 기자] 여중생 효순ㆍ미선 양이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국지도 56호선이 2005년 공사 시작 후 10년만에 완공됐다. 총 공사비 1835억원이 투입돼 4차선으로 확포장된 이 도로는 19일 전면 개통된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7월 덕도교차로~상수교차로 3.5km구간을 우선 개통한데 이어 나머지 6.56km 구간을 4차선으로 확포장해 지난 16일 완공하고, 18일 개통식을 가졌다. 도는 이 도로 건설에 총 1835억원을 투입했다. 차량 통행은 19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다.
도는 국지도 56호선 확포장으로 수도권 북부지역 동ㆍ서 교통망 확충에 따른 교통정체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지도 56호선 '법원~상수'간 도로는 2002년 6월13일 미군 장갑차에 여중생이던 효순ㆍ미선 양이 치어 숨지면서 2005년 3월 4차선 확포장 공사에 들어가 이번에 완공하게 됐다.

도 관계자는 "법원~상수간 도로 개통으로 파주시 법원읍에서 양주시 남면까지 기존 협소한 도로로 인한 교통체증 해소는 물론 지역간의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법원~상수간 도로와 연계되는 조리~법원간 도로(13.7km)가 2017년 준공되면 수도권 북부지역의 동ㆍ서 간선도로망이 구축돼 파주출판산업단지에서 양주시 남면까지 30분이상 교통이 단축돼 물류이동을 통한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통식에는 김희겸 도 행정2부지사, 황진하 국회의원(파주), 이재홍 파주시장, 박원석 양주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