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그린벨트규제 주민불편 해소위해 286억 투입

최종수정 2018.08.15 15:31 기사입력 2014.12.14 06:28

댓글쓰기

경기도청 전경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개발제한구역(GB) 규제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과 여가 공간 조성을 위해 모두 34개 사업에 286억원을 투입한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2015년 GB 주민지원 사업으로 국비(국토교통부) 204억원과 도비, 시ㆍ군비 82억원을 합쳐 군포 속달동 수리산 도립공원 여가녹지 조성 등 34개 사업을 지원한다.

지원사업을 보면 ▲의왕시 초평동 새말취락 도로개설 ▲남양주 용암리 마을진입도로 ▲안양시 수도군단 주변 도로개설 ▲하남시 개미촌천 정비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기반시설 23개소에 170억원을 투입한다. 또 ▲수리산 도립공원 여가녹지 조성 ▲남양주시 수락ㆍ불암산 누리길 조성 ▲양평군 몽양길 경관사업 등 지역 주민 여가문화공간 사업 11개소에 116억원을 지원한다.

이 가운데 수리산 도립공원 여가녹지 사업은 전국 최초로 도지사가 직접 시행하는 주민지원 사업이다. 도는 2015년도 25억원을 시작으로 향후 3년간 총 78억원을 투입해 이 곳에 야생초화원, 습지관찰로 등 여가휴식 및 자연체험 공간을 조성한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GB구역 지정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