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관우, 아내와 호텔 갔다가…"새로운 여자 데리고 가네?"

최종수정 2014.12.18 11:19 기사입력 2014.12.18 11:19

댓글쓰기

조관우 [사진출처=JTBC '유자식 상팔자' 캡처]

조관우 [사진출처=JTBC '유자식 상팔자' 캡처]


조관우, 아내와 호텔 갔다가…"새로운 여자 데리고 가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관우가 아내와 호텔에 갔다가 오해 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조관우와 조관우의 아내 손혜련 씨, 조관우의 둘째아들 조현 군이 출연했다.

이날 조관우의 아들 조현 군은 엄마 아빠가 애정표현을 하는 모습을 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아빠가 그런 면에서는 보수적이다. 남들 앞에서 애정 표현은 잘 못한다"고 밝혔다.

이에 조관우는 "내가 보수적이라서 애정표현을 안 하는 게 아니다"라며 10살 연하 아내와 호텔에 갔다가 오해 받았던 에피소드를 밝혔다.
조관우는 "2~3년 전 즈음, 아내와 부산에 가서 호텔에 들어가는데, 사람들이 '조관우가 새로운 여자 데리고 올라가네'라고 하더라. 깜짝 놀란 나는 아내를 데리고 그 분에게 다가가 '제 집사람입니다'라고 당당히 밝혔다.

그 뒤로는 아내와의 모든 행동이 겁이 나더라"고 설명했다.

이를 듣고 있던 MC 손범수는 "집안에서도 겁이 나는 거냐?"라는 농담을 던져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조관우는 재혼 후 밝게 자라 준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