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관우 "이혼에도 불구하고 밝게 자란 아이들 고맙다"

최종수정 2014.12.18 09:46 기사입력 2014.12.18 09:46

댓글쓰기

조관우 [사진출처=JTBC '유자식 상팔자' 캡처]

조관우 [사진출처=JTBC '유자식 상팔자' 캡처]



조관우 "이혼에도 불구하고 밝게 자란 아이들 고맙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관우가 아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조관우와 주관우의 아내 손혜련 씨, 조관우의 둘째아들 조현 군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관우 가족의 일상 생활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조관우는 아들과 대화를 시도했지만 아들은 무시했다. 하지만 조현 군은 엄마의 말에는 활짝 미소 짓는 모습으로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조현 군은 "엄마는 관심있게 물어본다. 그런데 아빠는 덜하다. 대화가 별로 없어서 엄마보다는 친근감이 떨어지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조관우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둘이 얘기를 엄청 한다"며 "내가 잘못했나"라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조관우는 "내가 이혼을 하지 않았나. 그래서 아이들이 좀 밝게 자랐으면, 맑게 크길 바랐다. 물론 맑게 키우질 못했지만 스스로 밝게 살아간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미안하면서도 고맙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관우 아내 손혜련 씨는 "현이는 사춘기를 별나게 했다. 하지 말아야 할 걸 다 한 것 같다. 중학교 올라갔을 때부터 하교 시간에 내가 학교 교문 앞에 항상 나가 있었다. 네가 나쁜 짓을 하느니 내가 번거롭더라도 절대 안 되겠다 싶어서 매일 마중 갔다. 지금은 오히려 믿음을 많이 준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