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대 현장실습학기제 도입…'스펙보다 능력' 취업 확대

최종수정 2014.12.18 11:07 기사입력 2014.12.18 1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전문대에서 방학을 포함한 한 학기 동안 기업 현장실습을 통해 학점을 취득할 수 있는 과정이 시범적으로 도입된다. 기업뿐 아니라 1인 명장 밑에서 사사(師事)하는 것도 현장실습으로 인정돼, 한 학기 이상 도제교육으로 비법을 전수받을 경우 학점과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교육부와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능력중심사회 조성방안'을 18일 제6차 청년위원회에서 발표했다. 학벌이나 스펙이 아닌 직무능력으로 평가받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로 정부가 학업과 일자리를 다양한 방식으로 연계하는 방안을 내놓은 것이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전문대는 현장실습에 앞서 기업과 채용을 약정하고, 학생들은 학교와 기업을 오가며 현장실습을 할 수 있다. 학생들이 오전에는 학교에서 수업을 받고 오후에 기업에서 실습하는 일간제, 1주일 중 2~3일은 학교에서, 2~3일은 기업에서 보내는 주간제, 1학기 중 2개월은 학교에서 2개월은 기업에서 보내는 구간제 등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전문대뿐 아니라 4년제 대학생에 대해서도 최소 6주 이상 장기 현장실습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기업들이 이 같은 대학생 현장실습에 참여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내년부터 산학협력 마일리지제가 도입되고 산학협력사업 선정평가 시 가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도 시행된다.

또 현재 대기업에서만 운영되고 있는 '사내대학'을 중소기업 모델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사내대학을 설립할 수 있게 하는 동시에, 평생교육법을 개정해 사내대학 입학대상을 기존 사업장 근무자, 협력·하도급업체 근로자에서 동종업계 근로자로 넓힌다.

고등학교 과정에서는 학교와 기업현장을 오가며 배우는 스위스 도제식 직업고등학교 9개교를 내년 시범운영하고, 2016년에는 이를 41개 모든 국가산업단지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고교 교과과정을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실무중심의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기반을 둔 내용으로 개편하는 한편, 마이스터고를 꾸준히 늘리고 특성화고에 기업맞춤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내년 시범사업을 거쳐 2016년에 '취업거점대학' 30개교를 선발해 대학 청년고용센터를 중심으로 취업지원 기능을 일원화한다.
또 대기업들이 직종을 불문하고 일반 인재를 대규모로 공채하는 방식에서, 직종별 전문인재를 뽑는 수시채용 방식으로 단계적 전환하도록 정부가 유도하게 된다. 이는 기존의 '졸업 후 채용' 방식에서, 재학 단계에서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미리 인재를 채용하는 방식으로 점진적 전환하는 것이라고 고용부는 밝혔다. 일학습병행제 참여기업은 현재 1935개에 이르고 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