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지만 미행' 문건도 박 경정이 작성…檢 "신빙성 의문"

최종수정 2014.12.17 15:39 기사입력 2014.12.17 1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박지만 EG 회장에 대한 미행설은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 문건'을 작성한 박관천 경정(48)이 만든 또 다른 문건에서 출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7일 박 경정을 상대로 박 회장에 대한 미행 관련 내용이 담긴 문건을 작성하게 된 경위와 시기, 이를 박 회장에게 전달한 과정 등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회장으로부터 자신의 미행설이 담긴 문건을 제출받은 상태다. 박 회장은 이 문건을 자신의 측근인 전모씨를 통해 박 경정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박 경정이 작성한 해당 문건에 언급된 미행자와 유포자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 문건은) 청와대 공문서 형식을 갖추고 있지 않은 일반 문건"이라며 "며 "현재 수사 중에 있지만 문건의 신빙성에는 다소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